자유게시판free_BOARD

성병 숨기고 7개월간 두명과 성관계..20대 집행유예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아브딜론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헤르페스' 보균 사실 숨기고 성행위

피해자 2명에게 성병 감염시킨 혐의

1심, 상해 혐의로 징역 5월 집유 3년


성병 보균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성관계를 반복해 성병을 감염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았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최창석 부장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27)씨에 대해 징역 5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8년 8월께 서울 이태원에서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난 피해자 B씨에게 본인이 헤르페스(HSV) 보균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성관계를 가진 것을 시작으로, 같은달 수차례 성관계를 통해 성병을 감염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당시 B씨와 첫 성관계를 가진 뒤 지난해 4월까지 약 7개월간 교제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또 A씨는 지난해 3월께 서울 이태원의 한 술집에서 만난 또 다른 피해자 C씨에게도 성병이 있음을 숨기고 두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해 성병을 감염시킨 혐의도 받는다.


다음 뉴스
성병 숨기고 7개월간 두명과 성관계..20대 집행유예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성병 보균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성관계를 반복해 성병을 감염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았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최창석 부장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27)씨에 대해 징역 5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8년 8월께 서울 이태원에서 지인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동영상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