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free_BOARD

아이폰12에서 제조원가 기준으로 한국 부품의 비중이 27%를 차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아브딜론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아이폰12 뜯어보니 한국부품 비중 '껑충'...日과 격차 벌려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2에서 제조원가 기준으로 한국 부품의 비중이 2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모델인 아이폰11과 비교해 9%포인트(p) 껑충 뛰었다. 삼성을 중심으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공급이 증가한 덕으로 풀이된다. 부품 경쟁에서 밀려나고 있는 일본은 부러움과 위기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일본 경제신문 니혼게이자이가 일본 리서치회사 포말하우트테크노솔루션즈를 인용해 21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아이폰12의 제조원가는 373달러(약 41만6640원)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한국 부품은 27.3%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컸다. 지난해 발매한 아이폰11과 비교하면 9.1%p 높아진 수치다. 같은 기간 미국 부품 비중은 25.6%으로 0.2%p 하락했고, 일본 부품 비중은 13.2%로 0.6%p 떨어졌다. 중국 비중은 4.7%였다.

신문은 아이폰12 시리즈가 전부 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하면서 OLED 패널의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인 삼성의 공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OLED 패널의 납품 가격은 약 70달러로 부품 원가 총액의 20%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고가 부품 공급이 한국의 점유율 약진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반면 기존 아이폰에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을 납품하던 일본 재팬디스플레이는 OLED로 갈아탄 아이폰12 시리즈에서 부품 기여도가 제로(0)로 떨어졌다. 니혼게이자이는 "OLED 패널에서 소니와 파이오니아 등 일본 기업들이 한국과 투자 경쟁에서 뒤처지면서 이제는 한국의 독무대가 됐다"고 평가했다.

아이폰12 뜯어보니 한국부품 비중 '껑충'...日과 격차 벌려 - 머니투데이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2에서 제조원가 기준으로 한국 부품의 비중이 2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모델인 아이폰11과 비교해 9%포인트(p) 껑충 뛰었다. 삼...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동영상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