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보내며 봄을 소망하리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설레임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나무들이 동면준비를 합니다.


오색 찬란한 여러가지색으로 사람들에게 아름다움을 선사하지만, 정작 자신들은 살기 위해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합니다.
이제는 그 아름다움도 서서히 사라지며, 가을도 함께 점점 사라져갑니다.


지금 사라지는 것들은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환희의 시간을 기다리며 조용히 희망을 노래하리라


 

99D976505BD447CC18

993951335BD447CD24

9975AD3B5BD447CF2C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동영상


공지사항